'풍자연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25 국회 <곧, BYE! 展>의 '더러운 잠'에 대한 소고...
2017.01.25 08:00

국회 <곧, BYE! 展>의 '더러운 잠'에 대한 소고...

국회 <곧, BYE! 展>의 '더러운 잠'에 대한 소고...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이 가결된 이후 더불어민주당에게 쏟아진 칭찬 중에 하나는 소속 의원들이 기뻐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오히려 눈물을 흘린 의원들도 있었다고 한다. 박근혜 정부 4년 내내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억지와 만행을 참아낸 그들이었기에 어찌보면 약간의 환호가 허락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그들은 웃지 않았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투표라는 민주적 절차에 의해 선택된 대통령을 탄핵시키는 그 정치적 무게감과 이후 과정을 준비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감 때문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국회 밖은 달랐다. 촛불을 든 시민들은 해방을 맞은 듯 그들의 기쁨을 무한대로 쏟아냈다. 그리고 시민들은 충분히 기뻐할 자격과 권리를 가지고 있었다. 


국회에서 열린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의  '곧, BYE! 展'을 둘러싼 논란을 보며 국회 안과 밖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문제가 되었던 풍자화 '더러운 잠'이 박근혜의 여성성을 풍자의 대상으로 삼아 희화화 한 것이지 아닌지는 논쟁의 대상이 될 수 있다. 하나의 창작품을 두고 갑론을박 하는 것은 '블랙리스트' 없는 표현의 자유가 보장된 건강한 사회에서 시민들이 누려야 할 기본권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 전시가 개최된 공간이 '국회'라는 점이다. 나는 이 전시가 국회 안이 아닌 국회 밖 (예를 들어 광장) 이어야 했다고 생각한다. 국회가 물론 고관대작들이 아랫 것들 멀리 물리고 나랏일 결정하는 성역과 같은 공간이라는 말은 아니다. 앞서도 언급한 그 정치적 무게감과 막중한 책임감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사상초유의 국정농단 국면에서 국회의 역할은 탄핵안 가결과 7차례에 걸친 국정조사로서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검찰에 이어 특검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법원과 헌법재판소에서 각기 재판을 이어가고 있다. 이후 국회의 역할은 수사와 판결의 공정성이 담보될 수 있도록 최대한 정치적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고 믿는다. 이는 수사와 재판의 결과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와 합의가 형성될 수 있는 토대가 되기 때문이다. 오히려 현재 국회의 역할은 박근혜 정부 4년간 축적된 적폐들을 해결하기 위한 개혁입법의 통과와 이후 대선과 같은 정치 과정에 대한 고민이 되어야 한다. 박근혜, 새누리당, 국정농단의 주연들을 향한 정치적 배설은 국회 밖 광장에 양보하고, 블랙리스트로 인한 예술인들의 상처와 분노를 치유할 수 있는 제도와 법률을 마련하는 것이 국회의 역할이다.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민망한 욕설과 희화화로 가득 채웠던 연극 '환생경제'를 기억한다. 대학로 어느 소극장의 극단 배우들이 대통령을 풍자하기 위해 만든 연극이 아니다. 내용도 내용이거니와 당시 한나라당 의원들이 직업 배우로 출연하면서 아직까지도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대통령 때문에 경제가 파탄났다고 주장하면서 직접 무대 위에 올라 대통령을 향해 육두문자를 쏟아내는게 국회와 국회의원의 역할인가? 분명 아니다. 환생경제에 비하면 티끌과 같은 문제일 수도 있지만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중요한 국면이다. 행정부가 무너진 상황에서 입법부에 대한 신뢰만큼은 지켜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예술의 영역과 정치의 영역은 다릅니다. 예술에서는 비판과 풍자가 중요하지만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봅니다." 문재인 전 대표의 말이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