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2 세뼘왕자's CHOICE in 2009 (4)
2010.01.12 14:53

세뼘왕자's CHOICE in 2009


세뼘왕자's CHOICE in 2009




<한국영화>

1. 마더 : 2000년대 한국영화의 중심에 선 감독, 다가오는 10년대 역시 그 중심의 역할을 놓치지 않을 것임을 스스로 증명하다.
2. 잘 알지도 못하면서 : 점점 하나로 덩어리지는 그의 영화, 그 덩어리가 어떤 모습인지 잘 알지도 못하면서 자꾸 빠져든다.
3. 차우 : 누가 뭐라든 올해 최고의 괴수, 오락영화
4. 불신지옥 : 한국 호러의 질긴 숨통은 결국 2009년 이 영화를 만들어냈다.
5. 호우시절 : 언제나 기본은 하는 허진호, 죽은 배우 되살려내기 1인자 허진호
    어떤 개인 날 : 꼭 이렇게 만들어졌어야 할 그녀들의 솔까말

< 외국영화>

1. 그랜 토리노 :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개인적 체험'이 시대를 아우르고 세대를 뛰어넘어 감동을 선사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2. 엘라의 계곡 : 이라크전을 부지런히 영화화하기 시작한 헐리우드. 이제서야 헐리우드도 제대로 된 '성찰'을 하기 시작했다. 
3. 바더 마인호프 : 역사를 기록, 기억하는 영화들이 반드시 보고 배워야 할 감독의 자세
4. 24시티 : 3대를 어울러 시대를 관통한다. 중국의 현대사를 오롯이 담아내다.
5. 더 리더 : 매너리즘에 허덕이던 홀로코스트 영화가 새로운 미답지를 열기 시작했다.
    번 애프터 리딩 : 코엔 형제가 완벽하게 부활했음을 보여준다. 비슷하면서도 새로운 New Coen's world

<올해의 영화제 영화>

1. 더 클래스(메가박스 유럽영화제) : "무엇을" 말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어떻게" 말하는 가도 중요하다.

<올해의 다큐멘터리>

1. 워낭소리 : "송환"이 질적으로 한국 다큐를 끌어올렸다면 "워낭소리"는 양적으로 최대치를 이뤄냈다.

<올해의 독립영화>

1. 똥파리 : 무쓸모의 존재감, 거칠어도 진심은 통하기 마련이다.

<올해의 애니메이션>

1. UP : 재주 많은 미스터 폭스도 풍선달고 하늘 나는 집보면 두 손 들 듯...

<올해의 재상영>

1. 알제리 전투(재개봉이 맞나?) : 40년이 넘어 전설을 확인하는 벅참.  




<올해의 뮤지컬>

1. 스프링 어웨이크닝 : 재미없다면 현실이 그럴 것이고, 우울하다면 현실이 그럴 것이다.

<올해의 전시>

1. 카쉬전 : 프레임이 기록한 인물과 시대, 그리고 분위기에 취하다.

<올해의 콘서트>

1. 빅뱅 콘서트 : 아이돌 콘서트를 급습한 29살 청년의 무아지경

<올해의 연극>

1. 카를 마르크스 자본론 제 1권 : "본다는 것"의 새로운 정의를 이끌어 낸다.
    버자이너 모놀로그 : 전수경, 최정원, 이경미의 말 그대로 "버자이너 모놀로그"
    39계단 : 히치콕의 미스테리가 유쾌한 코디미로 다시 태어난다. 이 쯤해야 '전복'이라고 부를 수 있을 듯

<올해의 드라마>

1. 선덕여왕 : 모처럼 만에 만나는 웰메이드 정치 드라마. "선덕여왕'은 앞으로 나올 드라마들의 원형이 될 것이 분명하다.


Trackback 1 Comment 4